로그인정보 입력 영역

내서재

더보기

로그인 후 이용가능합니다.

  • 다운로드
  • 자료대출안내

추천도서

더보기

컨텐츠상세보기

우리 참 많이도 닮았다 (커버이미지)
우리 참 많이도 닮았다
  • 평점평점점평가없음
  • 저자이남옥 지음 
  • 출판사북하우스 
  • 출판일2018-12-27 
  • 등록일2019-03-18 
  • 파일포맷 epub 
  • 파일크기23 M  
  • 지원기기 PC PHONE TABLET

    아이폰, 아이패드, 안드로이드, 태블릿, PC

책소개

가까운 사람들과의 관계를 잘 맺기 위해서는 무엇보다 중요한 것은 나를 온전히 이해하는 일이다. 나를 건드리는 가장 큰 슬픔이 무엇인지, 나에게 중요한 삶의 동력은 무엇인지, 내 존재의 이유를 어디에서 찾는지, 나의 무의식에 깃든 진짜 나의 민낯을 마주하는 것이다.

저자가 발견해낸, 부부문제, 가족문제 등 가까운 사람들과의 관계에서 겪는 일들로 힘들어하는 사람들의 가장 간절한 욕구는 ‘존재의 받아들임’이었다. 저자는 특유의 공감 능력과 섬세하고 따뜻한 통찰을 통해 눈과 마음을 열어 내담자의 내면에 고여 있는 아픔을 들여다보고 슬픔을 다독여주면서 많은 이들의 상처받은 마음을 공감하고 치유해주었다.

저자소개

·독일 Oldenburg 대학교 심리학 박사 ·독일 갈등관리·조정전문가 ·한국가족상담협회 회장 ·서울부부가족치료연구소 소장 부부가족상담치료의 대가이자 국내 최고 권위자. 30년간 3만 회 이상의 상담 경험을 통해 부부, 가족 등 가장 가까운 사람들에게 받은 상처와 분노의 심리적 원인을 짚어내고, 절망을 희망으로 이끄는 따뜻한 화법으로 상처받은 이들이 다시 건강한 삶으로 회복할 수 있는 힘을 주었다. EBS <달라졌어요>, EBS 라디오 멘토 <부모>에서 상담코치 전문가로 활약하며 많은 이들에게 공감과 위로가 담긴 도움말을 건넸다. 독일 올덴부르크대학교에서 심리학 박사학위를 받았으며 독일에서 부부가족치료 전문가, 가족갈등관리·조정 전문가로 일했다. 한국상담심리학회와 한국임상심리학회가 인정하는 상담심리 전문가이자 임상심리 전문가로서, 한국가족상담협회 회장과 한국임상심리학회 부부문제연구회 회장을 역임했으며, 서울가정법원과 서울중앙지방법원 조정위원으로 활동 중이다. 현재 독일 페히타대학교 외래교수, 한국상담대학원대학교 교수, 서울부부가족치료연구소 소장을 지내고 있다. 또한 보다 많은 사람들의 마음을 치유하고 가족상담 분야의 성장을 위해 가족상담 전문가 양성에 힘쓰고 있으며, 한국뿐만 아니라 독일, 중국 등에서도 부부 및 가족상담 전문가 교육을 위한 사회활동을 활발히 펼치고 있다.

목차

파트 1 내가 누구인지 안다면
가장 나다워지는 순간
내가 왜 그런 행동을 할까
진짜 내 자신이 원하는 것
있는 그대로도 충분하다
간절히 안기고 싶었던 아이
감춰둘수록 더 커지는 상처

파트 2 내 존재의 시작, 내 아픔의 이유
우리 안에는 가족이 있다
불행하기 싫다면서 왜
제발 멈춰, 상처의 핑퐁게임
아내 위에 엄마, 이건 아니잖아
엄마, 이제 그만 나 좀 놔줘
이제는 홀로 서고 싶다

파트 3 우리가 어쩌다 결혼하게 되었지
가까운 듯 먼 듯 균형 맞추기
우리가 우리답게 사랑하지 못하는 이유
나 자신을 더 사랑할 수 있게 만드는 만남
늘 나만 나쁜 사람이 되지
결혼이 모든 사랑의 해피엔딩일 수는 없다
이미 마음은 떠났다

파트 4 구멍 난 빈 자리 메우기
이제 엄마를 이해할게
너는 나처럼 살지 말아라
어른이 되어서도 공감은 필요하다
넌 내가 가장 사랑하는 딸이야
똑똑한 사람들이 저지르는 실수
내 꿈이 나를 치유할 때
좋은 아빠는 혼자 되지 않는다

파트 5 다시 시작하는 발걸음
내가 좋아해주는 만큼 특별해지는 사람
절망의 늪을 건너는 법
당신이 그랬으면 참 좋겠다
최면을 걸듯 조금씩 바꾸어보기
두 번째로 해야 하는 일
옳고 그름보다 심리가 좋아하는 것
꽤 괜찮은 나를 발견하다

한줄 서평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