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정보 입력 영역

내서재

더보기

로그인 후 이용가능합니다.

  • 다운로드
  • 자료대출안내

추천도서

더보기

컨텐츠상세보기

대송 제국 쇠망사 (커버이미지)
대송 제국 쇠망사
  • 평점평점점평가없음
  • 저자자오이 지음, 차혜정 옮김 
  • 출판사위즈덤하우스 
  • 출판일2018-11-30 
  • 등록일2019-01-02 
  • 파일포맷 epub 
  • 파일크기28 M  
  • 지원기기 PC PHONE TABLET

    아이폰, 아이패드, 안드로이드, 태블릿, PC

책소개

덕치의 시대를 연 송나라는 어떻게 멸망했을까? 300년의 역사에서 쇠망의 흔적을 찾는다. 당나라 멸망 이후 혼란했던 '오대(五代)' 시대를 끝내고 960년 건국한 송나라는 무력 대신 문치를 추구하며 평화의 시대를 유지했다. 주변국과 화의를 맺는 한편, 과거제도를 통해 사대부들을 적극 조정에 등용하면서 황권을 강화했다. 사회가 안정되면서 문화적.경제적으로도 번영했다.

그러나 과도한 관리 등용과 국방비 지출 등 국가 재정에 위기가 찾아왔다. 이에 변법을 마련해 국정 개혁을 시도했지만 조정 내부의 분열로 실패했고, 금나라와 맺은 협약 관계가 복잡한 상황으로 치달으면서 점차 국력이 쇠해 1279년 멸망한다.

이 책은 송나라 건국 초기부터 멸망까지 약 300년의 역사 중 멸망의 원인을 제공한 정치적 사건을 구체적으로 서술한다. 역사의 흐름을 결정적으로 바꾼 왕안석의 변법은 구체제를 지키려는 반대파에 밀려 실패했고, 여기서 파생된 당파 싸움은 서서히 송나라의 국력을 약하게 만들었다.

조공을 바치면서까지 평화를 유지하려 했던 외교 정책도 사실상 전쟁의 주도권을 상대국에게 넘겨주는 결과를 가져왔다. 그 어떤 시대보다 황권이 강했던 송나라는 결국 국내외 갈등과 분열을 해결하지 못한 채 쇠락하여 원나라에 패하고 만다.

저자소개

1965년생. 2018년 현재 난징대학교 중문학과 고전문헌대학원 교수로 중국 고전문헌학, 중국 문화사에 대한 연구를 활발히 하고 있다. 중국 교육부에서 진행한 육조시대 연구와 도교 경전 자료 정리 등과 같은 대형 연구 과제를 맡을 정도로 전공 분야에서 전문성을 인정받는 대표적인 소장학자다. 문헌학과 문화사 분야의 연구는 물론 이를 바탕으로 당대의 역사를 서술하는 작업을 꾸준히 진행하고 있다. 저서로 《대송 제국의 쇠망: 서풍에 떨어진 푸른 잎大宋帝國的衰亡: 西風凋碧樹》, 《구처기丘處機》, 《패도주의: 북송 왕안석의 개혁 비평王霸義利: 北宋王安石改革批判》 등이 있다.

목차

주요 인물 소개

제1장 비극을 부른 4전의 땅
어지러운 시절|변량으로 천도하다|분쟁과 평화의 경계에 서다|문인들의 전성시대|사대부와 군사 양성의 전략|궁하면 변혁을 추구한다

제2장 개혁을 이끈 인물들
이상주의 개혁파, 범중엄|송나라에 인재가 넘치다|왕안석의 경제 개혁|왕안석 변법의 공과 과|시사時事의 중심이 된 변법파|사대부들의 감정적인 복수전|피할 수 없는 파벌 싸움

제3장 남송시대, 절반의 국토
자유로운 영혼의 소유자, 송 휘종|금과 연합하여 요를 정벌하다|정강의 난|죽음의 고비를 네 번이나 넘긴 고종|부드러운 덕치로 천하를 다스리다|진회의 직권 남용이 점점 심해지다

제4장 실패로 돌아간 평화의 시대
황제와 진회, 의기투합하다|성공한 수비와 실패한 공격|번성하는 도시, 임안|남송 제국의 새로운 시대|학술과 정치를 결합한 주희의 등장|원칙을 지킬 것인가, 실리를 추구할 것인가

제5장 권력 문제의 폐단이 드러나다
스스로 낮춘 황제들의 속사정|황제, 제도 위에 군림하다|잘못된 북벌 계획|한탁주의 실수|황태자 폐위 사건의 진상|재상의 권력을 문제 삼다

제6장 차지하는 자와 빼앗기는 자
문명의 길에 한 발 다가서다|몽고의 공격에 속수무책으로 당하다|양양전투: 제국 최후의 일격|송나라의 마지막 충절지사, 문천상|애산에서 비장한 최후를 맞다

마치는 말|옮긴이 후기|찾아보기

한줄 서평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