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상세보기

어른이 되어보니 (커버이미지)
어른이 되어보니
  • 평점평점점평가없음
  • 저자이주형 지음 
  • 출판사다연 
  • 출판일2018-08-17 
  • 등록일2018-09-28 
  • 파일포맷 epub 
  • 파일크기43 M  
  • 지원기기 PC PHONE TABLET

    아이폰, 아이패드, 안드로이드, 태블릿, PC

책소개

<해피메이커>, <6시그마콘서트> 저자 이주형 에세이. 지나가는 시간을 막을 수 있는 사람은 없다. 결국 행복도, 고통도, 사람도 다 지나간다. 강물처럼 흘러가버리는 삶 속에서 우리가 지금 당장 할 수 있는 일은 나 자신을 소중히 여기는 것이다. 내가 나를 사랑 가득한 손길로 보듬으며 쓰다듬는 것이다, 내가 걷는 한 발 한 발을 존중하는 것이다.

내게 주어진 선물 같은 하루, 내가 내뱉은 호흡 한 마디를 사랑하고 아끼는 것이다. 그러는 동안 인생은 또 지나간다. 이 책은 소소하고 평범한 그러나 결코 가볍지 않은 인생 이야기와 나 자신을 돌아보게 만드는 우리네 일상 이야기를 '지나간다'는 삶의 문법으로 조명하며 행복한 인생길을 공유한다.

저자소개

그는 머리와 마음의 균형을 가지고 살고자 노력하는 글쟁이이자 직장인이다. 그를 잘 아는 사람들은 그를 통해 ‘커피’, ‘책’, ‘가족’이라는 키워드를 떠올린다. 실제 그의 글과 감성에는 이 세 가지 키워드가 그만의 철학으로 녹아 있다. 그에게 가장 맛있는 커피는 ‘좋아하는 사람과 마시는 커피’이고, 가장 좋은 책은 ‘지금 읽는 책’이며, 인생의 가장 큰 목표는 ‘좋은 아빠’로 기억되는 것이다. 치열하고 냉혹한 삶 속에서 글로써 사람들에게 공감과 위로의 메시지를 전할 때 가장 큰 보람을 느끼는 그는 오늘도 작가답게 책을 읽고 메모하고 집필한다. 저서로 《평생 갈 내 사람을 남겨라》, 《지적인 생각법》, 《어른이고 싶은 날》, 《해피메이커》, 《6시그마콘서트》 등이 있다. 글로벌기업 GE, 외환은행, 컨설팅기업 등에서 경력을 쌓은 그는 현재 기념일관리 플랫폼을 제공하는 스타트업 애니버스(ANYBIRTH) 공동대표와 아로마 제품을 생산 · 판매하는 기업 라파로마(Rapharoma) 공동대표를 겸직하고 있다. 그 외 한국퍼실리테이터협회 이사, 바른채용인증원 전문심사위원, 한국블록체인산업협회 이사로도 활동 중이다. 인스타그램: tim239jh 페이스북: joo hyung lee 이메일: tim239@naver.com

목차

INTRO 결국 다 지나간다

CHAPTER 1 행복을 누리기: 행복을 누릴 시간은 지금밖에 없다
행복이 뭐 별건가 | 너희들이 꿈이다 | 마지막 로맨티스트 | 그렇게 늘 행복하기를 | 별이 빛나는 밤에 | 급한 것보다 더 중요한 것 | 아버지의 정년 퇴임 | 내 마음속의 예술가 | 나의 라임 오렌지나무 | 엄마와 딸 | 공은 참 좋겠다 | 쓰레기보다 꽃 | 가게가 잘되었으면 좋겠다 | 내 여자는 내가 지킨다 | 여행은 돌아오기 위해 떠나는 거야 | 꽃보다 예쁜 | 넌 커서 뭐가 되고 싶니? | 심장이 말해줬어 | 한 꺼풀 겉가죽 | 그렇게 나이 들고 싶다 | 민현주가 도대체 누구냐? | 결혼하면 알게 돼 | 샤도우랜드 | 첫눈 오는 날 | 사소한 일상은 결코 사소하지 않다 | 아빠는 왜 서울대 안 갔어? | 재능 있는 연기자 | 이름 없는 사람이 어디 있나? | 진정한 감사란 | 달은 말한다

CHAPTER 2 참고 버티기: 다 지나간다는 사실이 때로는 얼마나 큰 위로가 되는지
지나간다 | 마음만은 무너지지 않도록 | 선배님은 실패한 적 없어요? | 야구는 인생을 닮았다 | 생각을 바꾸면 | 잘 떠나보내는 법 | 커피 브레이크 | 어른은 겁이 많다 | 토닥토닥 | 인생 공부 | 저도 무릎이 아파요 | 바로 당신입니다 | 수고했어, 오늘도 | 바뀌는 건 내 마음이다 | 나만 힘든 것은 아니구나 | 바다 보러 가자! | 누군가의 일상 속으로 | 보이는 데까지 가면 | 그래서 모닝커피가 좋다 | 자아를 찾아가는 사람들 | 매일 이별하며 살고 있구나 | 그래도 내 편이 있다 | 거절당한다는 것 | 거울 앞에서 | 별이 빛나는 밤 | 외로움과 그리움 | 인생의 봄을 보내버린 것은 아닐까? | 누군가 내 도움이 필요했던 것은 아닐까? | 거의 다 왔어 | 오늘은 나에게, 내일은 너에게 | 신호등 앞에서 | 내가 돈이 없게 생겼나 봐요 | 밥 먹고 가 | 어떻게든 되겠지, 뭐 | 까치 울음소리 | 내미는 손 | 나도 월요병에 걸리고 싶어요

CHAPTER 3 내 사람들을 소중히 여기기: 지금 내 앞에 있는 이가 내 인생에 가장 중요한 사람이다
명함 버리기 | 그건 그들의 문제야 | 팩트 폭력 | 왜 자꾸 미안하다고 하세요? | 일부러 그런 거야 | 사랑의 힘 | 다른 게 틀린 것은 아니다 | 사람 노릇 | 아날로그적 인간 | 청구역에서 | 친구들이 예전 같지 않아요 | 장미축제 | 착한 가면 | 단골 미용실을 바꾸기로 했다 | 너무 앞서가면 길을 잃는다 | 만 원의 행복 | 청춘과 기성세대 | 등대 같은 존재 | 이 꽃은 이름이 뭐죠? | 조연이 박수받는 사회 | 인간관계에 대하여 | 계절이 바뀔 때마다 드는 생각 | 외로운 고래 52 | 노래방 가실래요? | 책을 좀 버려야겠어 | 굿모닝! | 에피소드를 공유한다는 것 | 그런데 왜 자꾸 속이 상하는지

CHAPTER 4 자신의 삶을 격려하기: 잘 살아가기 위해 지금 당장 무엇을 해야 할까
나라면 저렇게 안 해 | 그거 하나 제대로 못해? | 내가 책을 읽는 이유 | 보여주기 위한 일기 | 남 탓이 가장 쉽다 | 하루 몇 시간 주무세요? | 메모광 | 젊게 나이 드는 것 | 나에게 맞는 옷 | 정답은 지금이다 | 존재하지 않는 시간 | 거절당한다는 것 | 진정한 꿈은 | 헬스클럽에서 | 과거로 돌아갈 수 있다면 | 토끼와 거북이 | 스토리텔링 | 도대체 행복할 시간이 없다 | 억지로 되는 게 아니야 | 어떤 영화를 좋아하세요? | 은행잎과 그림자 | 주관적인 그리고 객관적인 | 그때 만약 | 뒤돌아보는 게 뭐 어때서? | 경청은 머리가 아닌 마음으로 | 가객 장사익 | 질투가 꼭 나쁜 것은 아니에요 | 인생은 공평하지 않다 | 평범하게 산다는 것

한줄 서평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