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상세보기

인생, 어떻게든 됩니다 (커버이미지)
인생, 어떻게든 됩니다
  • 평점평점점평가없음
  • 저자박금선 지음 
  • 출판사꼼지락 
  • 출판일2018-08-06 
  • 등록일2018-09-28 
  • 파일포맷 epub 
  • 파일크기83 M  
  • 지원기기 PC PHONE TABLET

    아이폰, 아이패드, 안드로이드, 태블릿, PC

책소개

24년째 MBC 라디오 [여성시대] 최장수 방송 작가로 일하고 있는 박금선의 50대를 주제로 한 에세이. 그동안 [여성시대]를 통해 숱하게 또래 청취자들과 소통해온 작가는 '인생의 절반을 대견하게 견뎌온 50대에 의한, 50대를 위한 공감과 응원의 메시지'를 담아 이 책을 완성했다. 생의 절반에 오기까지 잘 버텨준 자신을 격려하며, 남은 날들도 주름 없는 마음으로 살아가기 위한 삶의 소소한 이야기들이 펼쳐진다.

아프고 외로운 날 찾아간 한의원에서 발견한 뜨끈한 위로, 훗날 어떤 할머니로 기억될 것인지에 대한 고민, 내 아들을 이웃집 아들이라고 생각해버리는 자식과의 거리 두기, 여고생 시절 콤플렉스였던 굵은 허벅지가 자랑스러워진 나이, 결혼의 돌연사(!)를 막고 싶다는 다짐, 마음은 미니멀리즘이지만 현실에선 수집광이라 곤란한 상황 등 50대라면 누구나 공감할 만한 저자의 경험담이 가득하다.

저자소개

1964년 서울에서 태어나 이화여자대학교 교육학과와 같은 대학원 석사 과정을 마쳤다. 현재 MBC 라디오 <여성시대> 방송 작가로 24년째 활동 중이며 ‘MBC 방송연예대상 작가상(1993·2016)’ ‘한국방송작가상(2005)’ ‘한국PD대상(2018)’을 수상하기도 했다. 지은 책으로 200만 통의 독자 편지 속에서 찾아낸 인생의 교훈을 추린 《여자가 절대 포기하지 말아야 할 것들》, 탈성매매 여성의 자활 이야기를 다룬 《축하해》와 《내가 제일 잘한 일》이 있다. 또 ‘김이윤’이라는 필명으로 《두려움에게 인사하는 법》을 써서 ‘제5회 창비청소년문학상’을 수상했다.

목차

프롤로그

1장 삶은 그냥 날씨 같아요
아프고 외로운 날은 한의원으로
미래의 나는 분명 오늘을 그리워한다
곰팡이가 꽃이 되는 날
마법의 단어
어떤 할머니로 불리고 싶은가
내 아들은 이웃집 아들이다
맨손체조 분투기
장문의 문자는 그만 보내자
우렁각시, 사표 내다
전원주택에 살까, 아파트에 살까?
나만의 자서전 쓰기
알고 보면 춤의 시작은 짠하다
오늘의 사색
타인에게 말 걸기
반려를 정하자, 계속해서 정하자

2장 아무쪼록 이제는 좋을 대로
오늘도 거의 행복했다면 됐다
고슴도치의 거리 조절
선사시대부터 이어져온 꿈
곧 귀 뚫으러 갑니다
우리의 계절은 사계절에 없는 환절기
내 허벅지는 경쟁력이 있다
결혼의 돌연사를 막고 싶다
나는 왜 눈치를 보는가
아, 버리기 정말 힘들다
성인의 부모라는 낯선 위치
다시 한 번 아이를 키운다면
사랑보다 연민으로 산다
죽어서 어떤 사람으로 기억될 것인가
숨은 뜻이 없는 말을 할 것
나는 이렇게 하기로 선택했다
다른 집 아이는 어쩌면 그렇게

3장 남은 시간은 선물 상자 같은 것
나는 위기의 인간이다
억지로 봄인 척하지 마
그래서 무궁화는 예쁘다
그때와 지금은 다르다
30년 차 직장인, 그 이후의 삶
나만의 장비를 사는 날
우리 사랑은 유기농이었나 봐
나와 딸의 잠옷
인생의 겨울을 잘 넘긴 사람은
행복하고 싶다면 질문하세요
훗날 자녀가 결혼을 하게 된다면
엄마의 오래된 구슬백
지금이 남았잖아
50세 성적표가 마음에 들지 않는다면
나는 지금 인생의 아주 작은 조각만큼 힘들 뿐이다
우리는 꿈 많은 소녀라서

에필로그

한줄 서평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