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정보 입력 영역

내서재

더보기

로그인 후 이용가능합니다.

  • 다운로드
  • 자료대출안내

추천도서

더보기

컨텐츠상세보기

조선 왕실의 백년손님 (커버이미지)
조선 왕실의 백년손님
  • 평점평점점평가없음
  • 저자신채용 지음 
  • 출판사역사비평사 
  • 출판일2018-07-25 
  • 등록일2018-09-28 
  • 파일포맷 epub 
  • 파일크기45 M  
  • 지원기기 PC PHONE TABLET

    아이폰, 아이패드, 안드로이드, 태블릿, PC

책소개

벼슬하지 못한 부마와 그 가문의 이야기를 담은 책. '부마'란 왕의 사위를 일컫는 말로, 조선시대 정식 명칭은 '의빈'이다. <조선왕조실록>에서는 왕의 사위 또는 공주.옹주의 남편으로 부마와 의빈이라는 말이 혼용되고 있으며 부마라는 용어가 더 많이 등장한다.

조선시대는 신분의 구별이 엄격했다. 그에 더해 가문 역시 빼놓을 수 없는 개인의 출신 성분을 결정짓는 요소였다. 가문의 개념이 사라진 오늘날의 관점에서 보자면 이해하기 힘들지만 조선시대만 하더라도 가문의 위력은 개인의 능력을 뛰어넘었고, 혼맥으로 이어진 가문 간 유대 관계는 정치.사회.문화 전반을 지배했다.

이 책은 부마 한 사람에게만 주목하지 않는다. 부마를 배출해낸 가문과 그들을 둘러싼 정치 세력의 움직임까지 다각적으로 살펴본다. 어떤 사람이 부마가 된다는 것은 그의 가문이 왕의 사돈이 된다는 것이고, 이는 당시 정치 세력에게 촉각을 곤두세우게 만들었다. 부마야 정치 참여가 금지된다지만, 그 부마를 배출해낸 가문은 당대 정치의 실세인 경우가 많았다.

대개 정승이나 판서, 참판 가문인 데다 왕의 사돈이라는 지위까지 얻었으니 막후 실력자로서 정치적 영향력을 행사할 수 있었던 것이다. 게다가 부마는 앞으로 왕위에 오를 세자에게는 매부요, 세손에게는 고모부이기 때문에 당대 왕의 사위로서는 정치 참여가 금지되어도 이후에는 왕실 인사로서 왕의 후견인 역할을 할 수 있었다.

저자소개

국민대학교 국사학과를 졸업한 뒤 동대학원 석·박사통합과정을 수료했고, 한국고전번역원에서 3년간 한학을 연수했다. 조선시대사 공부를 시작한 이후로 조선의 정치와 문화를 주도한 실체가 왕실 인사들이었다는 사실을 밝히고자, 여러 가문의 족보와 『조선왕조실록』 등의 사료를 통해 인물 간의 관계를 집중적으로 연구하고 있다. 국민대학교에 출강했고, 2017년 현재는 간송미술관 연구원이면서 여주박물관 소장 전적의 해제 및 번역 사업에 참여하고 있다. 지은 논문으로는 「영조대 탕평정국과 부마 간택」, 「『성호전집星湖全集』 묘도문자를 통해서 본 이익의 남인 의리義理」가 있다.

목차

프롤로그 : 왜 부마에 주목하는가

1장 왕위 계승 쟁탈
들어가는 글: 왕자의 난과 계유정난
01 개국공신의 운명, 태조 부마 흥안군 이제 / 02 단종의 보호자, 문종 부마 영양위 정종

2장 폭군과 함께한 운명
들어가는 글: 새로운 훈척의 등장
03 연산군의 채홍사, 성종 부마 풍원위 임숭재 / 04 폐주로 인한 이혼, 연산군 부마 능양위 구문경

3장 사림파로의 전향
들어가는 글: 성리학적 사회질서의 정착
05 뛰어난 문장가, 성종 부마 고원위 신항 / 06 문집을 남긴 문사, 중종 부마 여성위 송인

4장 벼슬하지 못한 슬픔
들어가는 글: 명분과 절개, 사림의 시대
07 장원급제 실력, 선조 부마 해숭위 윤신지 / 08 강직한 척화론자,선조 부마 동양위 신익성

5장 왕권 강화의 뒤편
들어가는 글: 국왕 주도의 정국 운영
09 숙종의 밀사, 효종 부마 동평위 정재륜 / 10 중국에 알려진 명필, 현종 부마 해창위 오태주

6장 북학 수입의 첨병
들어가는 글: 문예 군주와 북학파
11 박지원과 함께한 사행, 영조 부마 금성위 박명원 / 12 정조 특명의 사행, 영조 부마 창성위 황인점

에필로그 : 부마와 그 가문을 통해 본 조선
부록 : 조선왕조 공주·옹주와 부마 명단

한줄 서평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