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상세보기

아무튼, 택시 (커버이미지)
아무튼, 택시
  • 평점평점점평가없음
  • 저자금정연 지음 
  • 출판사코난북스 
  • 출판일2018-05-30 
  • 등록일2018-07-12 
  • 파일포맷 epub 
  • 파일크기38 M  
  • 지원기기 PC PHONE TABLET

    아이폰, 아이패드, 안드로이드, 태블릿, PC

책소개

아무튼 시리즈 9권. 서평가로서 '활자 유랑자'라고도 불리는 금정연의 택시 유랑 에세이다. 보통의 작가들이 물건 값을 원고료 단위로 매길 때('아, 이 바지가 원고지 12매라니!') 금정연은 원고료를 택시비로 환산한다('원고지 1매를 쓰면 택시를 대충 18분에서 23분 정도 탈 수 있다.')

그는 자신이 쓰는 모든 원고의 10퍼센트는 택시를 위한 것이고, 가끔은 순전히 택시를 타기 위해 원고를 쓰기도 한다고 말한다. 그는 택시를 좋아한다. '생각만 해도 좋은 한 가지'라는 주제의 '아무튼 시리즈'로 그는 그래서 택시를 주제로 택했다.

매번 우연일 수밖에 없는 택시에서 그가 겪은 구슬픈 농담과도 같은 일들은 적당히 불안하고, 적당히 슬프고, 적당히 화가 나 있고, 그런 상태에 적당히 체념하면서도 그 안에서 기쁨을 발견하려 애쓰는 우리의 삶과 적당히 포개진다. 수많은 사람이 거쳐 가는 밀실 같은 장소가 택시이기에 그의 고유한 경험은 우리에게도 낯설지 않기 때문이다.

그동안 문학 속으로, 책 속으로 파고들어가 특유의 스타일로 그 세계를 안내하는 역할을 했다면, 이번 책에서 저자는 저자 자신에게도 여전히 낯선 이 세계에서 살아간다는 일을 맥없이 웃게 만드는 유머와 적당한 온도의 리얼리티로 담아냈다.

저자소개

인터넷서점 알라딘에서 인문 분야 MD로 일했다. 서평가로 불리지만 서평 아닌 글을 더 많이 쓴다. 『서서비행』, 『난폭한 독서』, 『실패를 모르는 멋진 문장들』, 공저로 『일상기술연구소』, 『문학의 기쁨』, 『탐방서점』 등을 썼다. 인세의 많은 부분은 택시요금으로 쓰였다. 택시 기사들이 강남으로 헷갈리거나 종종 화를 내는 서울 은평구 신사동에 살고 있다.

목차

믿을 수 있겠어요?
세 개의 일지
인 파이 오피니언
라이센스
아이러니와 에피파니
a long way home
그런 밤도 있었다
에필로그: What’s it all about?

한줄 서평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