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상세보기

중국을 빚어낸 여섯 도읍지 이야기 (커버이미지)
중국을 빚어낸 여섯 도읍지 이야기
  • 평점평점점평가없음
  • 저자이유진 지음 
  • 출판사메디치미디어 
  • 출판일2018-05-05 
  • 등록일2018-07-12 
  • 파일포맷 epub 
  • 파일크기68 M  
  • 지원기기 PC PHONE TABLET

    아이폰, 아이패드, 안드로이드, 태블릿, PC

책소개

중국사와 '공간'이 만난 국내 최초의 중국 도읍지 이야기다. 천년 고도 시안에서 시작해, <삼국지연의> 낙양으로 잘 알려진 뤄양, 송나라의 카이펑, 소동파의 고장 항저우, 근현대사 비극을 간직한 난징에서 베이징까지, 이 한 권에 중국 3천 년 역사 전체를 품었다. 저자는 멀리 실크로드를 포함해, 층층이 역사가 숨어 있는 도시들을 수시로 드나들면서, 직접 촬영한 사진으로 책에 정취를 더했다.

이 책은 친절하고 흥미로운 이야기에 그치지 않는다. '오늘날 우리 시선'으로 읽기를 놓치지 않는다. 저자 이유진은 중국 역사의 대중화에 힘써온 인문학자로, 저술, 번역, 강연 외에 방송에서 신화를 풀어주는 코너를 맡았던 능숙한 이야기꾼이다. 서양사에 비해 대중서가 턱없이 부족한 동아시아사에 단비 같은 책으로, 옛날이야기를 듣듯 부담 없이 읽어나가다 보면 어느덧 중국 역사를 쭉 훑게 된다.

저자소개

연세대학교 중국연구원의 전문연구원. 오늘날 우리 시각으로 중국 역사와 문화를 읽어주는 인문학자로, 복잡한 중국 역사를 대중적인 언어로 소개하는 작업을 꾸준히 해왔다. <여섯 도읍지 이야기>에서는 중국 이해의 심장부인 여섯 도읍지 곳곳을 종횡무진 아우르며, 그 안에 깃든 이야기를 흥미진진하게 들려준다. 연세대학교 중어중문학과를 졸업하고, 동대학원에서 ‘중국신화의 역사화 연구’로 박사학위를 받았다. 신화의 상징성 및 신화와 역사의 얽힘에 지속적인 관심을 가지고 , 중국 문화와 역사, 문학에 대해 강의하고 있다. 다른 나라의 신화와 역사를 이해할 때, 비판적으로 바라보기를 강조해왔다. 지은 책으로는 <상식과 교양으로 읽는 중국의 역사> <한손엔 공자 한손엔 황제> <차이나 인사이트 2018>(공저) 등이 있고, 옮긴 책으로는 <고대 도시로 떠나는 여행> <중국 철학은 어떻게 등장할 것인가?> <미의 역정> 등 다수가 있다. EBS 라디오 [니하오 차이나]의 ‘중국 신화전설’ 코너를 진행했다.

목차

여는 글
1장 시안, 실크로드의 영광을 품은 곳
2장 뤄양, 용문석굴과 모란의 도시
3장 카이펑, 송나라의 찬란한 기억
4장 항저우, 서호의 낭만이 깃든 곳
5장 난징, 육조 문화의 꽃을 피운 곳
6장 베이징, 정주세계와 유목세계의 접경
닫는 글
참고문헌

한줄 서평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