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정보 입력 영역

내서재

더보기

로그인 후 이용가능합니다.

  • 다운로드
  • 자료대출안내

추천도서

더보기

컨텐츠상세보기

나의 페르시아어 수업 (커버이미지)
나의 페르시아어 수업
  • 평점평점점평가없음
  • 저자마리암 마지디 지음, 김도연.이선화 옮김 
  • 출판사달콤한책 
  • 출판일2018-04-16 
  • 등록일2018-07-12 
  • 파일포맷 epub 
  • 파일크기21 M  
  • 지원기기 PC PHONE TABLET

    아이폰, 아이패드, 안드로이드, 태블릿, PC

책소개

마리암 마지디 장편소설. 어머니의 자궁에 있을 때부터 이란혁명 초기의 혼돈을 겪은 마리암은 여섯 살 때 부모님과 함께 프랑스로 망명한다. 어린 나이에 완전히 새로운 환경에서 적응해야 했던 두려움과 불안은 자신의 언어를 찾아가는 여정을 통해 시적이고 아름다운 이야기로 승화한다.

유년의 기억들, 프랑스에 도착한 후 점차 잊어버리는 모국어, 부모, 할머니, 친척, 친구들, 다시 찾은 고국, 그리고 페르시아어를 새롭게 배우면서 마침내 스스로와 화해하는 이야기는 감동과 웃음으로 진지함과 가벼움을 넘나들며 자전소설의 한 획을 긋는다. 2017년 공쿠르 최우수 신인상, 우에스트 프랑스 문학상 수상작.

저자소개

1980년, 이란 테헤란 출생. 프랑스 소설가이자 교사이다. 이란에서 태어난 마리암 마지디는 1986년에 가족과 함께 조국을 떠나 프랑스로 망명했다. 소르본 대학에서 문학을 전공했고, 이란의 두 문인인 우마르 하이얌 시인과 사데크 헤다야트 소설가를 주제로 비교문학 석사 논문을 썼다. 중학교와 고등학교에서 프랑스어와 프랑스 문학을 가르치고 있다. 23세에 자신이 태어난 나라에 가보겠다고 결심하고 2003년 여름 동안 이란에서 머물렀다. 그후 오랫동안 중국과 터키에서 프랑스어를 가르치며 살다가 프랑스로 다시 돌아왔다. 파리로 온 후, 낭테르 교도소에서 수감자들에게 프랑스어를 가르쳤고, 2016년 2월부터 다문화가정의 자녀들을 지원하는 프랑스 적십자사에서 프랑스어 교사로 일하고 있다. 2017년에 출간한 첫 소설 《나의 페르시아어 수업》은 2017년 공쿠르 최우수 신인상을 수상했다. 같은 해 우에스트 프랑스 문학상도 받았다.

목차

첫 번째 탄생
두 번째 탄생
세 번째 탄생

한줄 서평

1